대한민국
기업

BASF 수퍼컴퓨터

BASF에서 디지털화를 가속화하는데 있어서 연구 개발이 핵심적인 역할을합니다. 예를 들어, 수천 가지 가능성 중에서 가장 유망한 폴리머 구조를 계산하려면 평균 이상의 컴퓨팅 성능을 갖춘 고성능 컴퓨터가 필요합니다. BASF의 "Quriosity"와 같은 수퍼컴퓨터를 말합니다.

직원들 대상 온라인 이름 짓기 경연을 거쳐 "Quriosity"라는 이름을 갖게된 1.75 petaflops(1페타플롭은 초당 1조의 부동 소수점 연산과 같음)의 컴퓨팅 성능을 갖춘 새로운 컴퓨터는 BASF 연구원들이 이전에 사용할 수 있었던 전체 컴퓨팅 성능의 약 10 배를 제공합니다. 세계 500 대 컴퓨팅 시스템의 순위에서 BASF의 수퍼컴퓨터는 현재 65 위 입니다. 초기 내부 기획단계에서부터 실행까지는 약 1 년이 걸렸습니다.

루드비히스하펜에 수퍼컴퓨터를 설치하는 것은 서버실에 바닥을 보강하고, 총 길이가 15km인 1,000개 이상의 네트워크 케이블을 설치하는 것과 더불어, 수퍼컴퓨터를 시간당 6만 리터의 물로 냉각시킬 수 있는 별도의 수냉 시스템을 추가하는 것을 포함하는 작업이었습니다. 최대 용량으로 이 수퍼컴퓨터의 전력 소비량은 약 600kw이며, 이 과정에서 상당한 폐열을 발생시킵니다.

수퍼컴퓨터를 사용하면 더 많은 매개 변수를 다양하게 변경할 수있는 훨씬 더 복잡한 모델이 가능합니다. 이는 개발 시간을 상당히 단축시킬 뿐만 아니라 이전에 알려지지 않은 관계를 인식하여 완전히 새로운 연구 접근방식을 발전시키는 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BASF 의 Digitalization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를 통해 우리는 고객에게 부가 가치를 창출하고 프로세스의 효율성과 효과를 높이고 있습니다.